1. 성염의 읽기쉬운 사회교리
  2. 성염교수의 신앙칼럼
  3. 살아온 이야기
  4. 언론 인터뷰와 칼럼
  5. 신문방송에 비친 성염교수
  6. 가장 최근 칼럼
  7. 지리산人


사본 -crop-012.jpg 사본 -crop-000.jpg


[고백록 읽기 11,12,13권]

(경향잡지 2017년 12월)

 

아우구스티노의 우주찬가

 

인간은 창조계의 작은 조각 하나


성경 다음으로 그리스도교에서 가장 많이 읽혀온 고백록의 전반부(1~10)는 자기 생애 전반을 회상하면서 고백실에 무릎을 꿇고 하느님께 바치는 찬미가(2,9,17)였다면이 책의 후반부(11~13)는 스티븐 호킹스 박사가 20세기에 계산해낸지름 150억 광년의 크기를 가진 우주 한 곳에다 당신께서는 저를 지으셨고 그 광활한 공간에서도 저를 당신께서는 잊지 않으셨음(13,1,1)을 두고, “주님은 위대하시고 크게 찬양받으실 분이시다(11,1,1)라고 외치는 우주찬가(宇宙讚歌)’.


그래서 당신 창조계의 작은 조각 하나가 당신을 찬미하고 싶어(1,1,1) 고백록」 11권은 태초에 하느님께서 하늘과 땅을 창조하셨다(창세기 1,1)는 구절의 절반 곧 태초에 하느님께서 창조하셨다는 문구를 놓고어떻게 태초에 하늘과 땅을 만드셨는지 듣고 싶고 또 알아듣고 싶습니다모세에게 이것을 말로 하라고 시키신 만큼 내게도 이 말을 알아들으라고 해 주십시오."(11,3,5)라는 기도로 시작한다12권에서는 저 구절의 나머지 절반곧 하늘과 땅을 창조하셨다는 문구를 성찰한다13권은 창세기」 첫 대목(1,1-2,4)을 주교가 신자들과 함께 읽어 내려가는 영적 독서라고 하겠다.

철학적 성찰에 가까운 제11권에서는 태초에(in principio)’가 시간의 시초라기보다 존재의 시원을 가리킨다고, ‘하느님의 말씀 곧 성자 안에서(in Verbo tuo)’라는 뜻으로 알아듣자고 제안한다영원으로부터 아버지와 한 실체로 계시는 말씀이 태초이시니 우리가 방랑하다가 돌아갈 적에는 그분께로 돌아갑니다그분이 태초이시고 이 태초에서 당신께서 하늘과 땅을 만드셨습니다.”(11,8,10-9,11)


12권은하느님이 창조하신 하늘과 땅(caelum et terra)’이 과연 무엇을 가리키느냐 묻고서 하늘은 천사라는 영적 피조물을 의미하고, ‘은 그리스 철학자들이 제일질료(第一質料)’라고 부르던 것이며 이것도 하느님이 창조하신 피조물임을 역설한다또 제13권에서 표명하듯이교부의 창조신학은 응당 삼위일체 신앙의 고백이기도 하다보십시오저의 하느님여기서 삼위일체이신 당신께서 어렴풋이 제게 나타나십니다아버지당신께서는 저희 지혜이신 분의 태초’ 안에서 하늘과 땅을 만드셨습니다다시 말해서 당신께서는 당신 아드님 안에서 하늘과 땅을 만드셨습니다보십시오당신의 영이 물 위에 감돌고 있었습니다그러니 보십시오삼위일체이신 제 하느님아버지와 아들과 성령께서 만물의 창조주이십니다.”(13,5,6)

 

하늘과 땅을 창조하시기 전에는 뭘 하고 계셨다더냐?’


창세기에 따라 인간을 '피조물'(esse creatum)로 규정하고 그리스도교 창조신학을 완성한 교부가 아우구스티노다이 책 말고도 마니교 반박 창세기 해설(388), 창세기 문자적 해설 미완성작품(393), 창세기 문자적 해설(401)을 집필하였다보십시오하늘과 땅이 있고자기들은 만들어졌다고 외칩니다하늘과 땅은 자기를 스스로 만들지 않았음도 외칩니다. ‘우리가 존재함은 만들어졌기 때문이다따라서 우리가 존재하기 전에는 우리가 없었으니그렇지 않으면 우리 스스로 생겨날 수 있는 것처럼 된다.’”(11.4.6) 이교도들이 주장하듯세상은 일자(一者)로부터 필연적으로 유출된 무엇도 아니고타락한 물질이 응결(凝結)되어 던져진 우연도 아니다인간은 삼위일체 하느님이 우리와 비슷하게 우리 모습으로 사람을 만들자는 합의하에 당신의 자유의사에 따라 만들어 하나뿐인 지구에 고이 갖다놓으신 조물이다.


하지만 창조론에는 갖가지 시비가 따라붙게 마련. “어떻게 창조하셨느냐?”는 물음에는 말씀으로!” 라고 답한다당신은 그것들을 어떻게 만드십니까하느님하늘과 땅을 어떻게 만드셨습니까당신께서 말씀하시자 생겨났고 당신 말씀으로 그것들을 만드신 것입니다.”(11,5,7) 뭘 갖고 만드셨느냐?”고 힐문하면 그냥 말씀만으로’ 만드셨다고 한다당신께서 생기라고 말씀하시는 것은 다 생겨납니다당신께서는 오로지 말씀을 하시면서 만드십니다.”(11,7,9)


그래도 뭔가 재료가 있었을 게 아니냐?”고 따지면 아무것도 없이다시 말해서 무()로부터(ex nihilo)”라고 대답한다창조주만큼 영원히 존재하던 재료(물질)로 세상을 빚어 만들었으리라는 이원론을 배척한다당신께서는 무엇을 만드셨는데 무로부터 만드셨습니다당신 외에 무엇이 있어서 그것으로부터 저것들을 만드실 만한 것이 전혀 없습니다당신께서 존재하셨고다른 것은 무였으니그 무로부터 당신께서 하늘과 땅을 만드셨습니다.”(12,7,7)


그럼 뭣 땜에 만드셨느냐?”는 장난기에는뭔가 아쉬워서 아니라 하느님이 착하셔서 만드셨다는 답이 나온다당신에게는 당신께서 선()이신데저런 것들이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든또는 무형한 것으로 남아 있든당신의 선에 무엇이 부족하겠습니까무엇이 부족하여 그것들을 만드신 것이 아니고 오히려 당신 충만한 선하심에서 만드신 터에 말입니다.”(13,4,5)


세상을 언제 만드셨느냐?”는 물음에는 못된 저변이 깔려 있다하늘과 땅을 창조하시기 전에 하느님은 무엇을 하고 계셨더냐피조물을 조성할 의지전에는 한 번도 조성한 일이 없는 것을 조성할 새로운 의지라는 것이 발생했다면 어떻게 하느님이 영원하시다는 말인가하느님의 의지는 그분의 본체에 속할 테고 그 본체에 전에 없던 무엇이 발생하였다면정말로 그 본체가 영원하다고 말할 수 없다또 만일 피조물이 존재하게 하신 하느님의 의지가 영원하다면 피조물 또한 왜 영원하지 않다는 말인가?”(11,10,12)


여기서 아우구스티노의 철학사상에서 가장 난해한 시간론(時間論)이 나오는데 그런 공부는 철학도들에게 넘길 만하다요컨대시간은 피조물과 함께 창조되었고피조물이 있기 전에는’ 시간도 존재하지 않았으므로, ‘하늘과 땅을 창조하시기 전에 하느님은 뭐하고 계셨더냐?’는 질문은 무의미하다하느님당신께서 모든 세기의 제작자요 조물주이신데당신께서 모든 시간의 작동자이신데시간 그 자체도 당신께서 만드셨고... 따라서 당신께서 시간을 만드시기 전에는 시간이 지나가는 것도 불가능하였는데... 당신께서 그때는 무엇을 하고 계셨느냐는 말은 무엇 때문에 하는 것입니까시간이 존재하지 않는 곳에는 그때는이라는 것도 존재하지 않았습니다.”(12,13,15) 시간 자체가 하느님께 창조되었고 시간은 유한한 사물이 갖는 존재론적 차원(次元)이다그것도 인간의 의식(意識)에서만 감지되는!

 

해넘이가 없는 안식일


히포의 주교 아우구스티노는 마지막 제13권에서 ‘6일 창조의 피조물들이 영성생활에 어떻게 해당하는지 풀이하면서 최고선이신 하느님께도천사와 영혼에도모든 미물에게도 실존의 중심(重心)은 저 심연의 물 위를 감돌던’ 하느님의 영 곧 사랑이라고 역설한다제 중심은 저의 사랑입니다사랑으로 어디로 이끌리든 그리로 제가 끌려갑니다불은 위로 향하고돌은 아래로 향합니다제 중심을 향해 움직이면서 제 자리를 찾습니다당신 선물로는 저희가 불타오르고 위로 이끌려갑니다타오르면서 갑니다선한 의지가 저희를 그곳에 데려다 놓을 것이니 그곳에 영원히 머무는 일 외에 저희가 바라는 바가 전혀 없습니다.”(13,9,10)


인간이 하느님의 모상이듯이시간도 영원의 한 조각이듯이당신을 찬미하여 즐기라고 일깨우시는 이는 당신이시니당신을 향해서 저희를 만들어놓으셨으므로 당신 안에 쉬기까지는 저희 마음이 안달을 하기(1,1,1) 마련이므로각자가 올리는 찬미의 고백은 하느님의 오늘’ 곧 저녁이 없고 해넘이도 없는 안식일이라야 끝을 본다당신께서 지금 저희 안에서 일하시듯그때도 당신께서 저희 안에서 쉬실 것입니다저 일들이 저희를 통해서 이루어지는 당신의 것이듯이저 때는 그 안식이 저희를 통해서 이뤄지는 당신의 것이 될 것입니다주님당신께서는 언제나 일하시고 언제나 쉬십니다.”(13,37,52)


그러니까 자아와 하느님이라는 두 과녁을 두고 일평생 탐구하던 교부죽음의 침상에서 멍청하게도 나는 다 알아듣고 싶었어.”라는 유언을 남겼다는 아우구스티노가 저 영원한 생명의 안식일에 깨달았음직한 바가 고백록」 마지막 장(13,38,53)에 기술되어 있다당신께서 만드신 것을 저희가 보는 것은 그것들이 존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그 대신 당신께서 보고 계시기 때문에 그것들이 존재합니다또 저희는 그것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밖으로 보고 그것들이 좋기 때문에 안으로 봅니다그 대신 당신께서는 그것들이 만들어져야 하리라고 보시자마자 바로 만들어져 있음을 보셨습니다어느 인간이 이런 깨달음을 인간에게 베풀어주겠습니까어느 천사가 천사에게 베풀어주겠습니까어느 천사가 인간에게 베풀어주겠습니까?

 

 

문서 첨부 제한 : 0Byte/ 8.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주제
아우구스티누스의 “행복한 사람” (2013.12.18)
by 관리자 on 2021-05-02 10:15
0 1612
by 관리자
on 2021-05-02 10:34
베르길리우스와 아우구스티누스의 비극 이해 (2017.11.25) file
by 관리자 on 2021-05-01 19:23
0 1283
by 관리자
on 2021-05-02 10:07
“진리여, 늦게야 당신을 사랑했습니다!”: 아우구스티누스의 「고백록」(2015.11)
by 관리자 on 2021-04-30 11:10
0 1488
by 관리자
on 2021-04-30 11:10
도올선생과 함께 하는, 성염 교수의 아우구스티누스 강의 (2016.6.20)
by 관리자 on 2021-04-30 10:50
0 1167
by 관리자
on 2023-06-27 11:22
서양 고전과 그 역사적 의미: 아우구스티누스 『고백록』과 『신국론』 (2020.10.17)
by 관리자 on 2021-04-30 10:46
0 1277
by 관리자
on 2021-04-30 10:46
Homo capax dei (인간, 하느님을 포괄하는 존재) 아우구스티누스, "영혼의 불멸과 크기" (2021.3.6)
by 관리자 on 2021-04-30 09:57
0 1728
by 관리자
on 2022-02-05 08:08
두 개의 사랑 두 개의 정치 - 아우구스티누스의 「신국론」에서 펼쳐진 역사의 새로운 지평 (2019.11.9)
by 관리자 on 2021-04-30 09:50
0 1373
by 관리자
on 2021-04-30 10:07
[고백록 읽기] 아우구스티노의 우주찬가 (경향잡지 2017.12) image
by 관리자 on 2021-04-19 06:03
0 1191
by 관리자
on 2021-04-19 06:03
[고백록 읽기] 인간, 하느님을 담을 수 있는 존재 (경향잡지 2017.11) image
by 관리자 on 2021-04-19 06:00
0 1187
by 관리자
on 2021-04-19 06:00
[고백록 읽기] 아우구스티누스의 사모곡 (경향잡지 2017.10) image
by 관리자 on 2021-04-19 05:59
0 1056
by 관리자
on 2021-04-19 05:59
[고백록 읽기] ‘하느님의 승부욕’ (경향잡지 2017.9) image
by 관리자 on 2021-04-19 05:58
0 1057
by 관리자
on 2021-04-19 05:58
[고백록 읽기] “사랑이 진리를 깨닫게 한다” (경향잡지 2017.8) image
by 관리자 on 2021-04-19 05:56
0 3368
by 관리자
on 2021-04-19 05:56
[고백록 읽기] 아우구스티노의 ‘정치적 사랑’ - ‘세상에 대한 사랑’과 ‘사회적 사랑’ (경향잡지 2017.7) image
by 관리자 on 2021-04-19 05:54
0 1151
by 관리자
on 2021-04-19 05:54
[고백록 읽기] "달려가거라! 내가 안고 오리라" (경향잡지 2017.6) image
by 관리자 on 2021-04-19 05:52
0 1043
by 관리자
on 2021-04-19 05:52
[고백록 읽기] “내가 내 자신에게 커다란 수수께끼” (경향잡지 2017.5) image
by 관리자 on 2021-04-19 05:50
0 1132
by 관리자
on 2021-04-19 05:50
[고백록 읽기] “아! 진리여, 진리여, 그대 내 하느님이시니” (경향잡지 2017.4) image
by 관리자 on 2021-04-19 05:48
0 1051
by 관리자
on 2021-04-19 05:48
[고백록 읽기] “내 나이 열여섯” (경향잡지 2017.3) image
by 관리자 on 2021-04-19 05:47
0 1129
by 관리자
on 2021-04-19 05:47
[고백록 읽기] 당신 창조계의 작은 조각 하나가 (경향잡지 2017.2) image
by 관리자 on 2021-04-19 05:45
0 1102
by 관리자
on 2021-04-19 05:45
['고백록' 읽기-1] 잔에 담긴 물을 보고도 바다를 상상하던… (경향잡지 2017.1) image
by 관리자 on 2021-04-19 05:38
0 1031
by 관리자
on 2021-04-19 05:52
[아우구스티노를 만나다 ⑥ 신국론] 하느님 나라의 초석: 사회적 사랑 [경향잡지 2012.6] image
by 관리자 on 2021-04-19 05:32
0 1103
by 관리자
on 2021-04-19 06:14